사회

서울신문

"아빠, 배 안에 있어 줘서..이제라도 와 줘서 고마워요"

입력 2014. 06. 07. 02:32 수정 2014. 06. 07. 02:3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쳤다고 동료가 외면한 조리사 3층 선원 침실서 주검으로 발견, 딸 "직접 안아 드리고 싶었는데..다른 가족 두고 먼저 떠나 미안"

[서울신문]세월호 침몰 당시 묵묵히 제 할 일을 하다가 미처 탈출하지 못했던 조리사 김모(60)씨<서울신문 5월 3일자 6면>가 사고 발생 52일째인 6일 가족 곁으로 돌아왔다. 현재 세월호 참사의 사망자는 290명, 실종자는 14명이 남았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이날 오전 3층 선미 좌측 선원 침실에서 시신을 수습했다. 김씨는 사고 당시 3층 주방에서 설거지한 식판을 나르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선체가 갑자기 왼쪽으로 기울면서 돈가스를 튀기던 기름이 쏟아져 화상을 입었고 주방 내 대형냉장고 등이 쓰러져 부상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같은 시간 이준석(69) 선장 등 선박직 승무원들은 5층 조타실에 모였다가 탈출했다. 일부 승무원은 김씨가 다친 것을 보고도 돕지 않고 배를 빠져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 진도에 머물고 있는 김씨의 딸(29)은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아버지를 꼭 안아 드리고 싶었는데 큰아버지가 만류해 (수습된 시신을) 직접 뵙지는 못했다"며 "대신 시신을 찾았다는 확인서 서류를 지금도 꼭 끌어안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도 떠내려간 시신이 발견되고, 혹시라도 못 찾게 될까 봐 두려움이 너무 컸다"면서 "모레(8일)가 내 생일인데 아버지가 둘째 딸 생일이라고 나오신 것 같기도 하다. 배 안에 계속 있어 줘서 너무 고맙고 다행스럽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장례 준비를 위해 진도를 떠난다는 김씨는 "경기 안산 단원고 학부모나 승객 가족, 승무원 가족 등이 서로 의지하며 잘 버텨 왔는데 먼저 떠나 미안하다"면서 "나머지 분들도 분명히 찾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맛있는 정보! 신선한 뉴스!' 서울신문( www.seoul.co.kr) [ 신문 구독신청]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