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향신문

[단독]'총리설' 김영란 "청와대의 연락도, 총리할 마음도 없다"

박주연 기자 입력 2014. 06. 08. 18:43 수정 2014. 06. 09. 09: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정부 2기 내각을 이끌 국무총리 후보 중 한명으로 거론되고 있는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이 "청와대에서 연락을 받은 적이 없고, 총리직을 맡을 의사도 없다"고 밝혔다. 김영란 전 위원장은 이른바 '관피아' 척결을 위한 '김영란법(부정청탁 금지 및 공직자의 이해충돌방지법)'의 제안자로도 잘 알려져 있다.

김영란 전 위원장은 8일 "청와대에서 (총리 인선과 관련해)검증동의서를 쓰라는 연락을 받은 적이 없고, 설령 연락이 온다 해도 총리직을 맡을 마음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그 이유로 "총리는 사람과 정치, 행정업무를 두루 알아야 하는데 저는 그렇지 못한데다 소질도, 관심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사하다는 이유로 제가 할 수 있는 일도, 할 줄 아는 일도 아닌데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덧붙였다.

총리 후보로 거론된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8일 "청와대에서 연락을 받은 적이 없고, 총리직을 맡을 의사도 없다"고 밝혔다. ㅣ 정지윤 기자

김 전 위원장은 "저의 전문영역은 법률"이라며 "앞으로도 법률 전문가로서 사회에 봉사하는 일을 하면서 살아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의 남편인 강지원 변호사도 이날 "아내와 평소 이런 저런 대화를 자주 나누는데 특히 지금과 같은 어려운 정치상황에서는 역량이 뛰어난 전문 정치인이 총리와 장관을 맡는 게 바람직하다는 데 두 사람의 뜻이 같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내는 법률을 활용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일하겠다는 생각이 뚜렷하다"고 전했다.

< 박주연 기자 jypark@kyunghyang.com >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