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문재인 "밀양 송전탑 농성장 철거 대화로 풀었으면"

입력 2014. 06. 08. 18:53 수정 2014. 06. 08. 18: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밀양=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의원은 8일 경남 밀양 송전탑 반대 농성장을 찾아 "공권력을 투입해 농성장을 강제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보류하고 주민과 대화해 풀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이전과 이후의 대한민국이 완전히 달라야 한다고 말했는데 우리 사회가 실제 그런 의지를 가지고 있는지 가늠할 수 있는 첫 번째 사안이 밀양 송전탑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서 밀양 주민 2명이 송전탑 공사에 반대하며 분신·음독해 사망한 사건과 관련, "세월호 참사와 밀양 송전탑 공사는 어찌보면 일맥상통하는 문제"라며 "국민 건강, 안전보다 기업들 돈벌이를 앞세우는 사회가 되다보니 이런 일이 생긴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의원은 송전탑 반대 주민들이 농성장 강제 철거에 대비해 마련해둔 쇠사슬과 가스통 등을 보고서는 "극단적인, 위험할 수 있는 물건들은 피해서 가급적 원만하게 (사태가 해결)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강제 철거가 아니라 대화와 중재, 타협할 수 있는 방안은 없는지 국회 산업통상자원위 위원들과 모색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주민들은 이날 문 의원에게 공권력 투입이나 강제 행정대집행이 이뤄지지 않도록 해줄 것을 요청했다.

문 의원의 농성장 방문에는 경남도지사 선거에 나섰던 김경수 노무현재단 봉하사업본부장이 동행했다.

현재 밀양지역 송전탑 공사 예정부지 안에는 움막형 농성장 4곳이 있으며 주민 등 10명가량씩이 지키고 있다.

한편 밀양시는 밀양 송전탑 반대 대책위와 주민들이 송전탑 건설 예정부지 안에 세운 농성장이 불법 시설물이라며 지난 2일까지 자진 철거하지 않으면 강제 철거하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ks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