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박원순 진도 방문, 물품지원과 자원봉사 약속.."잊지 않겠다"

입력 2014. 06. 09. 07:18 수정 2014. 06. 09. 07: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생생뉴스]박원순 서울시장이 부인과 함께 진도를 방문했다.

지난 6일 밤 박원순 서울시장은 밤 11시경 진도를 방문해 세월호 참사 실종자 가족들과 현지 파견 서울시 공무원들을 위로하고 서울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물품 지원과 자원봉사를 약속했다.

7일 진도 현장 관계자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전날 오후 11시쯤 수행비서 없이 부인 강난희씨, 친척 1명과 함께 진도 실내체육관을 찾아 3시간 동안 피해 가족들과 대화를 나누고 팽목항에서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했다.

▲박원순 진도(사진=방송 캡처)

실종자 가족들은 박원순 시장에게 "세월호가 잊혀질까봐, 지금 14명이 남아있지만 나중에 몇몇만 남고 결국 인양될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에 박원순 시장은 "잊지 않겠다. 서울시 차원에서도 할 수 있는 물품 지원과 평일 자원봉사를 약속한다"고 답하며 현장에 파견된 서울시 직원들에게 피해 가족들과 협의해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박원순은 지난달 14일에도 진도를 찾아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 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기자 popnews@heraldcorp.com- 헤럴드 생생뉴스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헤럴드경제 BEST 클릭]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