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IT동아

퍼플즈, 국내 독자 개발 비콘 '레코' 출시

이문규 입력 2014. 06. 09. 11:19 수정 2014. 06. 09. 11: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모바일 소프트웨어 개발 및 서비스 업체인 퍼플즈(대표 송훈, www.perples.com

)가 사물인터넷(IoT)의 핵심 기기로 부상하고 있는 저전력 블루투스 비콘(Bluetooth Low Energy Beacon; BLE 비콘, 이하 비콘)인 '레코(RECO)'를 출시했다.

비콘은 블루투스 신호를 활용해 근거리에 있는 스마트폰 기기가 비콘을 인식하게 하고, 비콘이 설치된 장소에서 각종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저전력, 저비용 무선 기술이다. 복잡한 실내 공간에서도 50m 범위 내 오차 범위가 수 cm정도로 정교한 위치 측정이 가능해 새로운 위치기반서비스(LBS, Location Based Service)시장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퍼플즈가 선보인 레코는 인식한다는 의미의 'Recognize'와 추천한다는 의미의 'Recommend'라는 두 단어의 합성어로, 애플로부터 인증을 받은 아이비콘 제품이며, 안드로이드와 iOS 운영체제 모두 지원한다. 특히, 고주파를 활용한 사운드태그(SoundTAG)서비스로 O2O(Offline 2 Online)시장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퍼플즈가 독자 기술력으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일원화해 개발, 안정적인 성능이 강점이다.

퍼플즈가 가장 공을 들인 부분은 소프트웨어 기술이다. 소프트웨어 개발보다 하드웨어에 치중한 기존 제품들과 달리, 비콘의 핵심 역할을 하는 SDK(소프트웨어개발키트)완성도가 높아 신호 안전성과 보안성이 우수하다. 예를 들어, 레코가 설치된 매장 앞을 지나가면 스마트폰에 매장 쿠폰 등의 알림 메시지가 뜨고, 매장 안에서는 사용자가 이동하는 위치에 따라 맞춤형 마케팅 메시지를 제공하고 결제까지 가능하다.

퍼플즈 송훈 대표는 "사물인터넷 시대를 맞아 근거리 무선 통신 기술인 비콘이 주목 받고 있는데, 문제는 하드웨어와 더불어 비콘의 소프트웨어 구현 기술이다. 레코는 O2O를 지향해온 퍼플즈가 우수한 인적 자원과 기술력을 기반으로 자체적으로 국내 생산해, 해외 제품보다 우수한 가격 및 품질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에서 구매할 수 있다.

글 / IT동아 이문규 (munch@itdonga.com)

* 포털 내 배포되는 기사는 사진과 기사 내용이 맞지 않을 수 있으며 온전한 기사는 IT동아 사이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IT동아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