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여름휴가, 하루 더 가세요'.. 정부가 앞장

류난영 입력 2014. 06. 10. 18:00 수정 2014. 06. 10. 18: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종=뉴시스】류난영 기자 = '세월호' 참사로 위축된 관광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정부가 '여름휴가 하루 더 가기' 캠페인을 추진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0일 이 같은 내용의 '2014 하반기 국내관광 회복 및 활성화 방안'을 밝혔다.

세월호 참사 이후 5월 소비심리지수는 8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으며 '여행비 지출 심리'도 4포인트 하락하는 등 악화됐다. 또 지자체 축제 등 328건의 행사가 취소·축소되고 단체여행이 취소됨에 따라 570억원의 손실액이 발생했다.

소상공인진흥공단에 따르면 세월호 참사 당일인 4월16일부터 지난달 12일까지 관광 관련 일평균 매출액은 ▲여행업 -61.9% ▲숙박업 -29.1% ▲전시행사 -38.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문체부는 이에 따라 이달 중순부터 '하계 국내관광 활성화 캠페인'을 벌여 국민들이 여름휴가를 하루 더 가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경제계에도 휴가 사용에 동참해 줄것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여행사 대상 하계휴가 맞춤형 여행상품을 공모해 홍보를 지원하고 치유여행지 추천 행사 등을 한다.문체부 관계자는 "국민 연평균 여행일수가 1일 증가하면 소비가 2조5000억원이 늘고 일자리도 5만개 창출된다"며 "지난해 국내관광 캠페인을 통해 여름휴가가 2.7일 증가해 129억원의 에너지 비용이 절감됐는데 이는 서울-부산 간 10만7729회 왕복이 가능한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9월 관광주간인 9월25일부터 10월5일에는 '가을 추억 만들기'라는 주제로 맞춤형 가을여행 코스 등을 제공해 세월호 사고로 침체된 관광 수요 재점화 계기를 만들 예정이다. 여행 수요층을 다양하게 설정하고 할인과 특별 프로그램도 제공하기로 했다.

또 근로자휴가지원 사업 참여 근로자의 국내여행 조기 실시를 유도하고 참여 기업과 근로자를 지속적으로 모집한다. 사업 성과 평가를 통해 9월 관광주간과 연계해 추가적으로 근로자 휴가 지원을 할 계획이다.교황 방한시기인 8월 14일부터 18일까지는 서울·충남 도보 순례길 시설을 정비하고 관광자원화를 추진할 방침이다. 7월 중 한국관광의별 시상식을 통해 국내관광자원을 널리 알리고 신규 관광전용열차와 지역 관광자원을 연계해 철도 관광 기반을 확충하고 자전거·걷기·인라인·캠핑 등 레저·스포츠 관광 프로그램을 강화하는 등 관광콘텐츠를 내실화하기로 했다.

침체된 공연예술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국내관광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별 번화가, 주요 관광지, 문예회관 등에서의 공연활동에 50억원을 지원한다.

하계휴가 기간, 9월 관광주간, 문화가있는날에 소규모 야외 공연을 비롯한 다양한 공연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공연 취소, 연기 등 세월호 사고의 여파로 활동의 터전을 잃은 공연 예술계 종사자들에게 활동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수학여행 중단 등으로 위축된 관광업계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관광기금을 활용해 정기융자(1880억원), 특별융자(500억원)를 시행한다. 정기융자의 경우 관광사업체 시설·운영 자금을 지원하며 기재부 공공자금관리기금 변동금리(올해 2분기 3.20%) 기준으로 대출을 진행한다. 특별융자는 575개 업체에 대해 500억원 지원을 완료했다.9월27일 '관광의 날' 계기 관광진흥유공자 포상에서 융·복합 관광, 안전한 관광, 양질의 관광 일자리 창출 관련 포상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이를 관광업계에 대한 사기 진작과 관광 진흥에 기여하는 계기로 활용할 계획이다. 또 업계의 경영 악화로 기존 인력의 고용과 신규 채용이 어려워진 상황을 반영해 관광산업 채용박람회(9월26~27일)를 개최해 구직자들에게 직업·채용 정보를 제공하고 관광산업 취업 수요·공급의 불균형을 해소한다.

특히 이번 대책은 관광 안전을 재점검해 안심하고 국내여행을 떠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관광종사원 대상 안전교육을 확대하고 관광업계 안전조치 강화를 유도한다. 관광통역안내사 실무교육과정에 안전관리 교육을 확대하고 호텔과 콘도미니엄 등 관광숙박시설 맞춤형 안전 매뉴얼을 마련한다.

또 '관광(단)지 안전관리 지침'을 마련하고 우수여행사 지정사업 평가항목에 안전사고 항목을 신설한다. 하반기부터는 우수여행사 지정 시 안전사고 발생 업체는 제외한다. 아울러 여행업자가 계약을 체결할 때 여행지 안전 정보를 여행자에게 제공하도록 의무화할 예정이다.

you@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