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스포츠조선

이외수 사과 "세월호 비유 부적절".."인터넷 대통령이 이런 실언을" 실망 봇물

이재훈 입력 2014. 06. 11. 04:31 수정 2014. 06. 11. 04:3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외수 사과

이외수 사과

인터넷 대통령으로 통하는 소설가 이외수가 한국 축구대표팀의 가나전 완패를 세월호 참사에 비교해 네티즌들을 실망시켰다.

이외수는 10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축구 4대 0으로 가나에 침몰. 축구계의 세월호를 지켜보는 듯한 경기였습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날 한국은 브라질 월드컵을 앞두고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마지막 평가전에서 무기력한 경기 끝에 4골차 참패를 당했다.

분명 충격적인 패배였지만 수백명의 희생자를 내고 온 국민을 슬픔에 빠뜨린 세월호 참사와 비교한 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이에 이외수는 다시 트위터에 "속수무책으로 침몰했다는 뜻인데 난독증 환자들 참 많군요. 게다가 반 이상이 곤계란들"이라고 반박했다.

'곤계란'은 부화 직전의 알을 뜻하는 말로 트위터 상에는 프로필 사진이 없거나 주인없는 계정을 비하해 부르는 은어로 쓰인다. 트위터 프로필 사진을 넣지 않은 상태에서 계정을 운영하면 달걀 모양이 뜨는 것에서 유래됐다.

이외수의 반박은 더 큰 비난을 불러일으켰다.

그러자 이외수는 결국 "속수무책으로 침몰했다는 뜻으로 쓴 것입니다만 비유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많아 원문 지웁니다"라며 세월호 참사와 비교했던 글을 삭제했다.

이어 "반성합니다"라며 "세월호는 어쨌든 우리들의 폐부를 찌르는 금기어였습니다. 반성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이외수 사과에 네티즌들은 "이외수 사과, 좀 빨랐으면 좋았을 텐데" "이외수 사과, 인터넷 대통령이 이런 말을?" "이외수 사과, 결국 사과할 일을" "이외수 사과, 누가봐도 부적절한 비유인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스포츠조선닷컴 >

[ ☞ 웹신문 보러가기] [ ☞ 스포츠조선 구독]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