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문 지명자 '편향 칼럼' 도마.. 야당 '이념 검증' 청문회 예고

구혜영·심혜리 기자 입력 2014. 06. 11. 22:26 수정 2014. 06. 11. 22:2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대중센터·노무현재단 "두 대통령 왜곡 패륜아 수준"
사회 통합 부적합 결론.. 역사·국가관 철저 검증 별러

새정치민주연합은 11일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자가 국민통합을 이끌 수 없는 인사라며 철저한 검증을 예고했다. 문 지명자의 이념적 편향성을 볼 때 세월호 참사 이후 사회통합이 요구되는 시점에 부적절한 인사라는 것이다. 여기에 문 지명자가 이날 책임총리 역할을 부인하면서 비판은 더욱 커졌다.

당내에서는 '51% 국민만을 위한 인사'에 이어 '무늬만 책임총리' '바지 총리'라는 비판을 덧붙였다. 인사청문회는 문 지명자의 '이념' 검증과 '책임총리' 역할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문창극 국무총리 지명자가 11일 아침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으로 처음 출근하고 있다. 문 지명자는 자신의 제네시스 승용차를 직접 몰고 출근했다.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 "대독 총리" "받아쓰기 총리냐"

문 지명자가 이날 두번이나 "책임총리는 모르겠다"고 언급한 것을 두고 새정치연합은 격한 발언을 쏟아냈다. 금태섭 대변인은 "문 후보자는 또다시 대독총리 역할을 하려는 건가. 청와대만 바라보고 해바라기 행보를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정말 그런 생각이라면 왜 정홍원 총리를 경질해야 하는지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총리제 공약을 되짚기도 했다.

김정현 부대변인은 "책임총리제는 박 대통령 대선 공약이었을 뿐 아니라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이 정치쇄신 차원에서 제왕적 대통령제 폐단을 막겠다며 만든 정치쇄신안의 핵심이었다"면서 "장고 끝에 총리 후보자의 '문'을 열었더니 이 정도면 참극"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역시 '칼럼 쓰는 기자'에서 '받아쓰기하는 총리'로 가는군요"라고 꼬집었다.

■ '극우 이념' 청문회 쟁점

앞서 새정치연합의 아침 지도부 회의는 문 지명자의 이념 편향에 대한 성토장이었다.

안철수 공동대표는 "처음엔 이름을 잘못 들었다고 생각했다"며 "전직 대통령들을 조롱한 인사를 총리 후보자로 지명하는 것을 보고 절망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전날의 "소통과 통합에 충분한 자격을 가지고 있는 분인지 많은 의구심을 갖는다"는 발언보다 수위가 높아졌다. 당내에선 6·4 지방선거 이후 하락세인 안 대표가 정치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대여(對與) 공세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김한길 공동대표는 "(문 지명자는) 국민통합을 이끌기에는 너무나 한쪽에 치우친 분"이라고 비판했다.

김대중평화센터와 노무현재단은 공동논평을 통해 "문 지명자 칼럼에서 드러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왜곡된 인식은 총리직 수행에 심각한 결격사유다. 패륜아 수준"이라며 "박 대통령은 총리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새정치연합은 문 지명자 인사청문회에서 극우적 이념관을 부각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당시 국민장에 반대하고, 2010년 3월 지방선거 쟁점이던 무상급식을 북한 식량 배급에 빗댄 칼럼이 대표적이다.

도덕성 검증도 벼르고 있다. 당내에서는 2005년 홍석현 전 주미대사가 삼성의 대선자금(1997년) 제공 사건과 관련해 검찰 소환에 불응하면서 미국에 머물고 있을 때 문 지명자가 미국으로 가서 대책을 논의했다는 점을 파헤치고 있다. 1993년 서울대 박사학위 취득 시기가 중앙일보 워싱턴특파원 부임 때와 겹치는 부분도 검증 대상이다.

박 대통령이 지난 대선에서 약속한 책임총리제도 검증대 위에 세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가 13일까지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면 국회는 20일 이내에 문 지명자 인사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 구혜영·심혜리 기자 koohy@kyunghyang.com >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