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진보교육감, 공동회견문 내며 똘똘.. 교육부와 한판 예고

입력 2014. 06. 13. 03:52 수정 2014. 06. 13. 03: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6·4 전국동시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진보 성향 교육감 당선자들이 12일 공동 기자회견문을 내고 정책 연대 움직임을 가시화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법외노조화, 세월호 시국선언 교사 징계 등 현안뿐 아니라 대입제도와 대학 구조조정 등 교육감의 권한 밖 사안에도 공동 대응할 것을 분명히 해 교육부 등과의 충돌을 예고했다. 보수 성향 교육감 당선자 4명은 모두 불참했다.

진보 교육감 당선자들이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발표한 공동 기자회견문에는 △입시고통 완화 △안전한 학교 △무상교육 확대 △혁신학교 확대 △교육비리 척결 △민주 시민교육 강화 등 진보 교육감 공약들이 요약·정리됐다. 조희연(서울) 장휘국(광주) 김병우(충북) 이청연(인천) 민병희(강원) 당선자들이 기자회견에 참석했으며, 참석하지 않은 8명을 포함해 진보 교육감 당선자 13명의 서명이 모두 담겼다. 장휘국 광주시 교육감 당선자는 "아이들을 사랑하는 데 보수·진보, 여야가 어디 있는가"라면서 "교육감 당선자들이 모두 모이는 자리를 추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수 측인 대구·울산 등 교육감 당선자 측은 "기자회견 하루 전인 11일 오후 (기자회견을) 전화나 문자메시지로 일방적으로 통보받았다"며 "도저히 참석 불가능한 일정"이라고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진보 측은 지난 9일부터 기자회견 문구와 일정을 조율하는 등 긴밀하게 협조했다. 기자회견을 주도한 장 당선자 측은 "그분들(보수 교육감 당선자)은 기자회견에 초대한 것이 아니라 당선됐으니 얼굴을 익히자는 차원에서 초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민감한 현안에는 정책 연대를 통해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장 당선자는 "진보 교육감들이 따로 모임을 구성할 계획은 없다"면서도 "사안에 따라 같은 견해를 가진 사람끼리 더 깊이 얘기할 것"이라고 했다.

전교조 법외노조화와 관련해서는 전교조 출신 당선자들이 목소리를 높였다. 정부가 추진 중인 법외노조화는 오는 19일 1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김병우 충북교육감 당선자는 "역사를 거스르는 판결이 나오지 않길 바란다"고 했고, 이청연 인천교육감 당선자는 "(법외노조 논란 자체가) 교직사회의 안정을 저해하는 일"이라고 했다.

조희연 당선자는 대입제도와 관련, "초·중등 교육을 정상화하는 데 대입 체제를 변화시키지 않고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가 있다"며 "새정치민주연합에서는 공동학위제까지 나와 있다"고 말했다. 대입제도가 교육부 권한이지만 야당과 연대를 통해 공론화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도경 기자 yido@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 쿠키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gochung@kmib.co.kr), 쿠키뉴스(kuki@kmib.co.kr)/전화:02-781-971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