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조희연 '세월호 서명운동' 참여.."아픔에 동참"

입력 2014. 06. 14. 18:26 수정 2014. 06. 14. 18: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조희연(58) 서울교육감 당선인이 14일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서명운동에 동참했다.

조 당선인은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진상 규명 특별법 제정 촉구 천만인 서명운동' 현장을 찾아 약 1시간 동안 시민들을 대상으로 서명을 호소했다.

지나가던 일부 시민들은 그를 알아보고 악수를 청하기도 하고,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조 당선인은 "실종자가 다 발견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종결되지 않은 참사'다"라며 "우리가 함께 해 드리는 것만으로도 아픔에 동참하고, 그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이것을 가지고 보수니, 진보니 해석할 것은 아니다"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서명운동은 이날 홍대입구역뿐만 아니라 서울역, 강남역 등 서울 시내 10곳과 대전, 수원, 전주, 마산, 청주, 춘천에서도 진행됐다.

800여개 시민단체 연대기구인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지난달 중순께 1천만 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을 시작했으며, 유가족들도 지난 7일부터 서명운동에 본격 참여했다.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보신각에서는 수도권 전교조 교사 400여명(경찰추산 300명)이 '법외노조 철회·전교조 지키기 수도권 교사 결의대회'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박근혜 정권은 '전교조 죽이기' 프로젝트를 여전히 고집하고 있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 한국 교육에 대한 근본적 개혁의 목소리가 높아졌고, 그 결과가 진보교육감의 대거 당선"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를 향해 ▲전교조 법외노조화 철회 ▲김명수 교육부 장관 내정 철회 ▲교원노조법 개정 ▲세월호 참사 시국선언 참여 교사 징계 중단 ▲세월호 특별법 제정 등을 촉구했다.

ts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