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김현미 "세월호 잠수사들 두달째 월급·밥값 못받아"

나주석 입력 2014. 06. 16. 14:56 수정 2014. 06. 16. 16: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세월호 현장에서 실종자들을 수색하고 있는 잠수사들이 두 달째 보상도 받지 못한 채 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는 사고 후 두 달이 지났지만 잠수사들에 대한 임금기준마저 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월호 국정조사 특위 야당 간사를 맡고 있는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구조현장에 잠수사들이 투입되고 구조활동을 진행한 지 두 달이 지났는데도 심해잠수 활동을 벌이고 있는 잠수사들에 대해 임금이 단 한 푼도 지급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14~15일 진도 사고 현장을 방문한 김 의원은 현지에서 잠수사들과 인터뷰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정부·기재부·안행부·해경에서 서로 (잠수사들에 대한) 임금 산정 기준을 놓고 갈등을 벌이며 상대방에게 떠넘기다 두 달이 지나갔다"며 "잠수사들에 기본적 임금을 줘야 생활문제를 잊고 구조 문제에 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김 의원에 따르면 "잠수사들의 식대 역시 지급되지 않아 언딘이란 회사에서 대신 식대를 선지급하거나 유가족들이 식대를 지불하는 사례도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정부가 잠수활동을 하다가 사고로 며칠 쉬는 기간에는 임금을 적게 지급하는 기준을 만들려고 해서 잠수사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정부에서 논의하고 있는 안은 잠수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어 회복하는 기간에 잠수지원업무를 하게 되면 일당의 30%가량만 지급 받는 안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김 의원은 17일 오전에 세월호 국조특위 간사회의를 연 데 이어 오후에 전체회의를 열고 46명에 달하는 예비조사팀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예비조사팀은 여야 21명씩 42명과 유족 2명, 유족 추천 전문가 2명으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졌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