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서로 "할 만큼 했다" 여야 원내대표 갈등 폭발

박형윤기자 입력 2014. 06. 16. 21:35 수정 2014. 06. 16. 21: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구성·세월호 국조 일정 논의고성 오가며 파열음, 합의 못해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끝내 고성을 주고받았다. 19대 국회 하반기 원구성과 세월호 국회 국정조사특위 일정 등을 논의하다 나온 파열음이다.

16일 오전 두 사람은 정례 주례회동 자리에서 만나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이다 오후에 다시 만난 자리에서 드디어 폭발했다. 이날 오후 양당 원내대표·원내수석부대표 간 4자회동에서 이 원내대표는 "왜 이래. 나도 할 만큼 했어"라고 박 원내대표에게 고함을 쳤고 박 원내대표도 "저도 할 만큼 했어요"라고 받아쳤다. 고성이 오간 후 두 원내대표는 다시 논의를 이어 가는 듯했지만 새누리당의 이 대표와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는 결국 회의장을 박차고 나왔다. 김 부대표는 "모든 것에서 합의가 전혀 되지 않았다"며 "당분간 합의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고성이 오간 상황에 대해 "쟁점이 있었다기보다는 (두 원내대표 간) 개인적인 문제였다"고 답해 여야 간 감정의 골이 깊어졌음을 시사했다.

이에 앞선 오전 주례회동에서도 이 원내대표와 박 원내대표는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박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새누리당이 집권여당으로서 원구성 협상이나 국회운영을 제대로 할 생각이 있는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우리도 이제 인내심의 한계가 왔다"고 이 원내대표의 빠른 결단을 촉구했다. 아울러 "이 원내대표가 (기자들) 앞에서는 웃어 보이지만 웃음 뒤에 무언가 있다"고 말하며 이 원내대표의 협상 태도마저 문제 삼았다. 이에 대해 이 원내대표는 "나는 느린 충청도 사람이다. 정치는 여백이 있다"고 답했다. 박 원내대표가 지적한 '웃음 뒤에 무언가 있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저의 웃음 뒤에는 웃음이 있다"며 "박 대표가 말한 대로 집권여당이 가능한 양보하고 배려하려는 입장을 유지하겠다"고 받아쳤다.

박형윤기자 manis@sed.co.kr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