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황교안 "유병언 조속검거에 최선..부족한점 인정"

입력 2014. 06. 18. 12:10 수정 2014. 06. 18. 12:2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18일 세월호 실소유주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검거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 "전 검찰력과 유관기관 협력을 통해서 가급적 빠른 시간 안에 검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 장관은 이날 국회의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아직 부족한 점은 인정한다. 안타깝고 송구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장관은 유씨에 대해 "처음에는 금수원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그 이후에 계속 남쪽으로 옮겨서 저희들이 추적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유씨를 검거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청해진해운에서 자금을 다른 데로 빼돌리는 것을 역추적하면서 유병언 일가의 비리가 포착된 것"이라면서 "비리포착 직후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지만 거기에 이를 때까지 하부선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면서 아마 관련 정보가 유병언에 전달됐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공직사회의 '관피아(관료+마피아)' 척결에 대해 "공직비리 특별수사팀을 만들어 전국 18개 검찰청에서 전담 수사팀들이 움직이고 있다"면서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역량을 집중해서 빠른 시간 안에 성과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