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문창극 "내가 세월호 탔으면 몇십명이라도 구했을텐데.."

안호균 입력 2014. 06. 20. 15:30 수정 2014. 06. 20. 15: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안호균 기자 = "내가 그 배(세월호)에 탔으면 몇십명이라도 구할 수 있었을텐데…"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20일 오후 2시부터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진행된 청사 어린이집 민방위훈련에 참여해 자신이 해군장교 출신임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후보자는 "나는 해군 장교 출신이다. 해군은 정기적으로 퇴함훈련이라는 것을 한다"며 "배가 뒤집히면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는지 훈련을 하기 때문에 내가 그 배에 탔으면 애들을 좀 구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월호 사고 때 선원들이 한 번이라도 그런 퇴함훈련을 했다면 이런 참사가 일어나지 않았다"며 "우리는 이런 위기가 닥칠 것에 대비해 훈련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훈련의 노력을 하는 것이 낭비라는 생각을 절대 하면 안된다"며 "위기가 되면 딱 이렇게 행동해야 한다는 습관이 몸에 붙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자는 훈련에 참여한 아이들을 바라보면서 "아이들을 보니 가슴이 뭉클하다"며 "그 때 우리가 이런 훈련만 했어도 중고생들을 죽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표시했다.

세월호 사고 이후 안전시스템 개혁에 대해서는 "박근혜 대통령이 제일 강조하는게 안전이다. 정부에서 전국적으로 안전 문제에 대해서 처음부터 다시 할것이다. 그게 국가 개혁이고 국가 개조다."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훈련에 대해 "오늘 너무 잘 한 것 같다"고 평가한 뒤 "유치원 때 모든 습관이 완성되는 것이다. 유치원 때부터 안전 습관을 길러야 한다. 훈련이 그래서 중요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20여분간 청사 직원들과 어린이집 아동들이 민방위 훈련을 하는 모습을 지켜본 뒤 청문회 준비를 위해 사무실로 향했다.

ah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