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 "해군장교 출신,세월호탔으면 아이들 구했을텐데"

입력 2014. 06. 20. 16:23 수정 2014. 06. 20. 16: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청사 어린이집 화재훈련 참가.."해군장교로 퇴함훈련 받아"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는 20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제가 혹시 그 배에 탔다면 퇴함 훈련을 받은데 따라 아이들을 좀 구해줄 수 있었을텐데…"라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제394차 민방위 훈련이 열린 이날 오후 2시께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의 정부청사 어린이집에서 실시된 화재대피훈련에 동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문 후보자는 어린이집 원생들과 함께 앉아 20여분간 진행된 훈련을 함께했다. 집무실이 있는 곳에서 열린 민방위 훈련에 동참하는 동시에 훈련 과정을 지켜보는 '예비총리 수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문 후보자는 "저기 우리 아이들을 보니 가슴이 뭉클하다"며 "그때 우리가 이런 훈련만 했어도 그렇게 고등학생들을 죽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해군 장교 출신이다. 해군은 정기적으로 퇴함훈련이라는 것을 한다"며 "배가 뒤집히면 어떻게 행동을 해야 하느냐 하는 것을 실제 그대로 (훈련을) 한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자는 아울러 "우리 세대가 희생되더라도 우리 후세대들, 우리 아들과 딸, 손자들은 우리가 먼저 희생하고 그 아이들을 살려야 된다"며 "우리 세대가 희생되더라도 우리 후세대들, 우리 아들, 딸, 손자들은 우리가 먼저 희생하고 그 아이들을 살려야 된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안전은 훈련"이라며 "위기가 되면 딱 이렇게 행동한다 하는 게 몸에 습관이 붙어야 한다"며 "그게 아주 중요한 메시지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수습 대책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지금 정부에서 전국적으로 안전문제에 대해 처음부터 다시 할 것인데 그게 국가 개혁이자 국가 개조"라며 "중요한 분야가 안전"이라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어 "안전이라는 것이 정말 우리 목숨이 왔다갔다하는 것 아니냐"면서 "전 국민이 안전할 수 있는 방법, 또 훈련 그런 습관을 갖게 하는 것을 꾸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옆에 앉은 유치원생들에게 "불이 나면 가만히 입을 닫고 내려와서 선생님이 하는 대로 가만히 기다리면 선생님하고 소방서 아저씨하고 와서 불을 끄는 거야. 다 꺼지면 우리는 또 (건물로) 올라가면 되는 거야"라며 훈련에 대해 설명을 하기도 했다.

ohye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