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軍수뇌부, 주말 전방부대 총기사건에 '당혹'

입력 2014. 06. 22. 01:25 수정 2014. 06. 22. 01: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방부 사고대책본부 설치..가해 병장 체포에 총력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군 수뇌부는 21일 오후 동부전선 최전방 부대에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사상자 다수가 발생한 사건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특히 온 나라를 충격에 빠뜨린 세월호 여객선 침몰사고 여파가 채가시기도 전에 또 군부대에서 대형 사고가 터지자 곤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했다.

군 당국은 강원도 고성군 22사단 GOP(일반전초)에서 근무를 마친 임모 병장이 초소 인근에서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현재까지 5명이 사망하고 7명이 부상했다.

사건 발생 부대에 긴급 파견된 육군 조사단은 부대에서 가혹 행위가 있었는지, 단순히 임 병장이 가정 또는 개인 문제로 사고를 일으켰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8시15분께 사건이 발생하자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합동참모본부 지휘통제실로 들어가 상황을 보고받은 뒤 환자 후송 등 후속 조치를 지시했다고 국방부 관계자는 전했다.

또 국방부는 백승주 차관을 책임자로 위기 대응반을 구성했으며 관련 참모들로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용 중이다.

최윤희 합참의장도 사건 발생 직후 지휘통제실에서 전방부대 경계태세를 점검하고 탈영한 임 병장을 체포 및 수색하는 상황을 지휘하고 있다.

특히 합참은 육군 전방부대에 임 병장이 혹시 월북을 시도할 가능성에 대비해서도 경계태세에 전력을 기울이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와 육군은 지난 2005년 6월 경기도 연천군 530GP(전방초소)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이후 병영 내 악습과 구태를 일소하기 위한 병영문화개선 대책을 마련해 지금까지 시행하고 있다.

당시 총기 난사로 장교와 병사 등 8명이 숨졌다.

하지만 이런 대책에도 지난 2011년 해병대 2사단 해안 소초에서 또 총기 난사 사건으로 하사와 병사 등 4명이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이 때문에 군 일각에서는 군의 병영문화개선 대책이 일선부대에 아직도 뿌리를 내리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방부 관계자는 "전방 부대 총기 사건으로 국민께 죄송하다"면서 "국방부에 구성된 사고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사고 원인과 탈영병 체포, 후속 대책 수립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