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수색 현장서 잠수 감독관 쓰러져

입력 2014. 06. 25. 13:10 수정 2014. 06. 25. 13: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세월호 실종자 수색 현장에서 50대 잠수 감독관이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다.

25일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88수중개발 바지의 잠수 감독관인 백모(51)씨가 작업 바지 위에서 뇌졸중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다.

백씨는 구급처치 후 오전 11시 5분께 헬기를 이용해 의식이 있는 상태에서 목포 한국병원에 옮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백씨는 지난 21일과 22일 2차례 물속에 입수해 선내 수색 작업을 했으며 이날은 다른 잠수사들을 감독하다가 쓰러졌다고 대책본부는 설명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