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단원고 생존학생 71일만에 등교(종합)

입력 2014. 06. 25. 14:52 수정 2014. 06. 25. 14: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연합뉴스) 이복한 기자 = "엄마, 아빠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수학여행을 간다며 들뜬 마음으로 학교를 떠났다가 세월호 침몰로 친구와 선생님을 잃은 단원고등학교 2학년 생존학생 73명(전체 75명 가운데 2명 먼저 복귀)이 사고 71일 만인 25일 학교로 돌아왔다.

오전 8시40분 학부모들과 함께 버스 4대에 나눠타고 학교에 도착한 학생들은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주변을 둘러보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학부모 대표는 국민에게 드리는 글을 통해 "아이들이 학교로 돌아가는 것은 학생으로서 평범한 일상을 되찾기 위한 선택이었다"며 "함께 공부하던 친구가 없고, 선생님도 계시지 않지만 그 몫까지 해 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아직 상처가 아물지 않은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는 것이 두렵고 불안하지만 이 사회의 구성원으로 살아가려는 아이들의 선택을 응원한다"고 심경을 피력했다.

학생 대표는 '저희는 단원고 2학년 학생입니다'라는 글에서 "이제 사고 이전으로, 원래의 생활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평범한 18살 소년 소녀로 대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학생들은 "좋은 관심이든 나쁜 관심이든 이제 그만해주기 바란다. 그들과의 추억은 죄책감의 기억이 될 수도, 계속 함께 하지 못한 미안함의 기억이 될 수도 있다. 우리가 그들을 기억하듯 국민 여러분도 잊지 말아 달라"고 했다.

학생들은 자리를 함께 한 학부모와 유가족에게 "학교에 다녀오겠다"고 인사한 뒤 교내로 들어갔다.

학생들은 상담교사 등과 함께 옛교실을 찾아 친구들을 애도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학교는 26일부터 정상수업을 진행하되 멘토와 함께 하는 또래활동(학급활동) 시간도 병행하기로 했다.

교과수업은 주입식이나 진도 중심이 아닌 소통하며 치유를 돕는 방향으로 운영한다.

경기도교육청과 단원고는 이들의 학교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기존 교실이 아닌 특별교실을 리모델링한 새 교실에서 수업을 진행한다.

지난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때 구조된 학생들은 병원에서 퇴원한 뒤 안산 중소기업연수원에서 부모와 숙식을 함께 하며 심리치료 등을 받아왔다.

bh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