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신문

코코아 한잔, 알츠하이머 예방한다 <美 연구>

입력 2014.06.25. 15:32 수정 2014.06.25. 15:3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매일 마시는 코코아 한 잔이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욕 마운트시나이의과대학 연구팀이 코코아의 특정 추출물이 알츠하이머 발병 원인으로 알려진 유해 단백질의 생성을 억제해 뇌세포의 손상을 막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알츠하이머 예방을 위한 이 추출물은 라바도(lavado). 이 성분은 항산화물질은 폴리페놀이 풍부하며 일부 과일이나 채소에도 함유돼 있다.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라바도가 알츠하이머 발병 원인으로 알려진 '베타아밀로이드'라는 유해 단백질 덩어리의 생성을 억제해 이 덩어리 때문에 신경세포 사이 공간인 시냅스의 손상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를 이끈 쥴리오 마리아 파시네티 교수는 "이 결과가 알츠하이머병과 치매를 예방하는 데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라바도가 건강보조식품으로 나오면 보다 안전하고 저렴하고 쉽게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 25일 자로 발표했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