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세월호대책회의 "총리 유임은 책임지지 않겠다는 뜻"

입력 2014. 06. 26. 15:28 수정 2014. 06. 26. 15:2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800여개 시민사회 단체로 구성된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26일 정홍원 국무총리의 유임과 관련, "세월호 참사를 정부가 '책임지지 않겠다'는 선언이며 '잊겠다'는 고백"이라고 주장했다.

대책회의는 이날 성명을 내고 "60일 전, 실종자를 찾지 못한 가족의 절규에 잠을 못 이룬다면서 총리로서 모든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 당연하다던 정 총리였다"며 "책임지고 사퇴하겠다는 총리를 이제 와서 유임시키는 것은 정부가 책임을 지지 않겠다는 선언"이라고 말했다.

대책회의는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과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에 이어 총리의 유임 결정으로 세월호 참사를 책임지고 사퇴한 정부의 고위 책임자가 누구인지 찾아보기 어렵게 됐다"며 "이제 세월호 참사의 책임은 정부의 최종 책임자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노총도 논평을 내고 "세월호 참사 책임을 지겠다며 사퇴한 총리를 유임시킨다면 박 대통령은 결국 참사 책임도 지지 않고 인사도 포기한다는 소리인가"라며 "물러난 총리를 다시 앉히려거든 4월 16일 이전으로 시간을 돌려 참사로 죽어간 아이들과 국민을 살려내라"고 말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