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정총리 "국가개조에 마지막힘..필요시 대통령에 진언"(종합)

입력 2014. 06. 26. 16:36 수정 2014. 06. 26. 21:4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독총리' 비판에 '책임총리' 의지 피력한듯
국가정책조정회의 주재 '국정챙기기'.."공직자도 개혁 주역되길"

'대독총리' 비판에 '책임총리' 의지 피력한듯

국가정책조정회의 주재 '국정챙기기'…"공직자도 개혁 주역되길"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오예진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사표 반려로 유임된 정홍원 국무총리는 26일 "국가개조에 마지막 힘을 다하고 필요시 대통령께 진언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사의 반려 발표 직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세월호 사고 이후 국가개조를 통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는 국가적 과제에 직면해 있지만 후임 총리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과정이 길어지고 국론분열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상황에서 오늘 대통령께서 제게 다시 막중한 임무를 부여하셨다"면서 "저는 고사의 뜻을 밝혔으나 중요한 시기에 장기간의 국정 중단을 막아야 한다는 대통령님의 간곡한 당부가 계셔서 새로운 각오 하에 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 국가를 바로 세우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일과 공직사회 개혁, 부패 척결, 그리고 비정상의 정상화 등 국가개조에 앞장서서 저의 마지막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필요한 경우 대통령께 진언드리면서, 국가적 과제를 완수해 나아가겠다"며 "이제 저에게 주어진 사명을 다하고 편한 마음으로 물러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언급은 정 총리에 대해 '대독총리', '의전총리'라는 비판이 있었다는 점에서 앞으로 '책임총리'의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청사에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이와 같은 발언을 되풀이한 뒤 "공직자 여러분들도 저와 함께 개혁의 주역이 되어 주시기를 바란다"며 세월호 참사 이후 주요 개혁대상으로 떠오른 관료 사회에도 '국가개조' 작업에의 동참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공직사회 개혁을 포함한 중점 법안들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당부하는 등 본격적인 국정챙기기에 나섰다.

정 총리는 "우선 공직사회 개혁을 위한 '공직자 윤리법'과 '부정청탁 방지법', 재난대응 체계 혁신을 위한 '정부조직법'과 '재난안전관리 기본법', 세월호 사고 수습을 위한 '세월호 보상 특별법', '범죄수익 은닉 처벌법' 등의 통과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또 '국민기초생활 보장법'을 비롯한 민생안정과 '서비스산업발전법', '관광진흥법' 등 경기회복과 경제혁신 관련 법안, 그리고 사회적 적폐해소를 위한 비정상의 정상화 관련 법안의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아울러 각 부처에 "국정조사와 재보궐 선거 등의 일정을 고려해 입법 진행상황의 신속한 파악과 부처간 정책공조 등 국회 논의동향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south@yna.co.kr, ohye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