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세월호 '에어포켓' 존재 희박".. 해경 뒤늦은 고백

강신우 입력 2014. 06. 26. 18:12 수정 2014. 06. 26. 18:1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조특위 김현미 의원 서면질의에 답변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정부가 처음부터 세월호에 에어포켓이 없었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야당 간사인 김현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5일 해양경찰청 '에어포켓(공기잔존 공간)이 있었다고 판단했느냐'는 서면질의에 "카페리(여객선) 선체 특성상 (선체에 침수·누수를 방지하는) 수밀구조가 아니어서 에어포켓 존재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해경이 존재가능성이 낮은 '에어포켓'에 집착하다 실질적인 구조·수색 활동을 하지 못했을 가능성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조타실에 공기주입을 시도한 것에 대해 "조타실은 거꾸로 누운 배의 가장 아래쪽이며 양옆에 문이 있기 때문에 공기를 넣어도 모두 빠져나가 에어포켓을 만들 수 있는 확률이 전혀 없는 아무런 의미가 없는 작업"이라고 지적했다.

'에어포켓'은 세월호 침몰 초기 실종자들의 생존가능성을 의미하는 유일한 희망이었다. 그러나 정작 구조당국은 존재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것을 사전에 알면서도 이를 알리지 않은 것은 '보여주기 수색'에 급급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 의원은 "사고 초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색 및 구조 작업을 벌여야 하지만 해경이 실질적 수색·구조 대책을 내놓지 않은 것처럼 전 국민을 호도하며 수색현장을 혼란에 빠뜨린 것에 대해 응당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신우 (yeswhy@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