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60일을 돌고 돌아 '경질 총리' 유임..헌정 사상 최초

조익신 입력 2014. 06. 26. 21:36 수정 2014. 06. 26. 21:3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세월호 참사 이후 정부의 무능한 대처에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정홍원 국무총리가 다시 자신의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두 달만에 사표를 반려한 겁니다.

조익신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국무총리 후보자들이 잇따라 낙마한 상황.

새인물 찾기에 어려움을 겪던 박근혜 대통령이 사표를 수리하겠다고 했던 정홍원 총리를 유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윤두현/청와대 홍보수석 : 고심 끝에 오늘 정홍원 국무총리의 사의를 반려하고 국무총리로서 사명감을 갖고 계속 헌신해 줄 것을 당부하셨습니다.]

이미 경질하겠다고 발표한 총리를 다시 자리에 앉힌 건 헌정 사상 처음 있는 일입니다.

청와대는 국정 과제가 산적한 지금, 총리 후보자들의 낙마 과정에서 불거진 문제들로 국정 공백과 국론 분열이 길어지는 걸 더이상 방치할 순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인사시스템의 보강을 위해 인사수석실도 신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