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당정청 "해경 '해체' 아니라 '기능 조정'"

입력 2014. 06. 27. 16:10 수정 2014. 06. 27. 16: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와 정부, 새누리당이 세월호 후속조치 중 하나인 해경 기능 조정을 '해체'로 오해하고 있다며 서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당정청은 오늘 낮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회의를 열고, 정부 조직법 등 세월호 후속조치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위한 협조를 약속했습니다.

당정청은 회의에 앞서 새로 선임된 청와대수석비서관, 의장들과 간단히 상견례를 하고 이례적으로 포토세션까지 가졌습니다.

[calling@mbn.co.kr/오지예 기자]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