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김어준, "세월호 통화목록 광범위 삭제"

입력 2014. 06. 27. 23:50 수정 2014. 06. 28. 11:0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겨레] 실종자 친구 "16일 사고당일부터 20일까지 모두 삭제돼"

유가족 등 희생자 주변에서 상당수 발견…"변호사도 확인

김어준, "조직적 삭제 행위…즉각 수사해야"

김어준 <딴지일보> 총수가 "세월호 희생자와 통화를 시도한 이들의 핸드폰을 대상으로 한 '통화목록 삭제'가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김 총수는 지난 25일 <한겨레TV> '김어준의 파파이스' 14회 녹화에서 "세월호 희생자 가족이나 생존자 가족이 아닌, 제3자인 친구의 핸드폰 통화목록도 삭제된 것이 최초로 확인됐다"며 "이는 통화삭제가 단순히 격앙된 세월호 피해 가족들의 과민반응이거나 착각이 아니라 실제로 광범위하고 조직적으로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매우 높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월호에 단원고 교사로 탑승했으며 여전히 실종상태인 고아무개씨의 친구인 김아무개(41·교사)씨의 제보 내용이 담겼다. 김씨는 방송에서 16일 사고 당일부터 20일까지 세월호에 탑승한 고씨에게 수차례 통화 시도했던 목록이 자신의 핸드폰에서 모두 삭제되었다고 증언했다. 시간순서에 따라 다른 통화목록에 밀려 해당 통화기록이 사라진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내 통화량이 많지 않아 4월12일의 통화목록도 여전히 남아 있다. 사라진 통화기록은 4월16일부터 20일까지의 통화목록"이라며 "16일부터 20일까지 하루 수 차례 친구에게 시도했던 통화목록은 이동통신사 기록에도 남아 있지 않았다"고 대답했다. 또한 김씨는 이러한 통화목록 삭제 현상은 자신뿐 아니라 희생자 고씨에게 통화시도를 했던 다른 친구 안아무개씨(41·교사)의 핸드폰에서 똑같이 발견됐음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세월호 사고 초기에도 탑승객들과의 통화시도 기록이 자신의 핸드폰에서 삭제됐다고 주장했던 가족들이 있었으나 이는 개인적인 착오에 불과하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그러나 '김어준의 파파이스' 12회에서는 생존학생 학부모 대표 장동원씨가 사고 당일 딸과 통화했던 기록이 자신의 핸드폰에서 삭제됐고, 이런 현상은 다른 유가족들 상당수에도 존재한다고 증언했다. 이어 13회에서는 현재 안산에서 세월호 진상조사를 담당하고 있는 민주화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의 박주민 변호사가 유가족의 핸드폰에서 통화목록을 직접 확인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김 총수는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뿐 아니라 제3자에게도 통화삭제 현상이 나타난 것은 이러한 현상이 광범위하고 매우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뜻한다. '김어준의 파파이스'는 이러한 사례를 계속적으로 수집하고 있다"며 "수사당국의 즉각적인 수사 착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송채경화 기자 khsong@hani.co.kr

Copyrights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www.kona.or.kr)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