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임 병장, 계급 낮은 병사 있는데도 병장과 근무

김수영 기자 입력 2014. 06. 28. 07:30 수정 2014. 06. 28. 08:3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총기 난사 사건 희생자들의 합동 영결식이 잠시 뒤에 거행됩니다. 임 병장은 사건 당일은 물론이고, 최근에 하급병이 아니라, 병장과 근무한 날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보도에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임 병장은 총기 난사 사건을 일으키기 전 다른 병장과 경계 근무를 섰습니다.

같은 시각 다른 초소에서는 일병과 이병이 한 조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계급이 낮은 병사가 있는데도 임 병장은 같은 계급의 병장과 근무를 한 겁니다.

군 관계자는 지난 한 달 동안 경계근무명령서를 확인해보니 임 병장이 최소한 50%, 이상 하급병이 아닌 병장들과 근무를 한 것으로 돼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평소 병장으로서 선임 대우를 제대로 받지 못한 부분은 혹시 있었는지 앞으로 조사해야 할 대목이라고 군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희생 장병 유족들은 김관진 국방장관이 집단 따돌림이 범행 동기인 것처럼 발언한 데 대해 공개 사과하자, 영결식을 치르기로 했습니다.

[백승주/국방부 차관 (대독) : 본의 아니게 집단 따돌림이 사고의 동기가 된 것처럼 오해를 야기하여 유가족 여러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권선언/희생 장병 유가족 : 직접 찾아와 주셨고, 약속을 잘 지켜주셔서 희생자들의 명예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합동영결식은 오늘(28일) 오전 8시 국군수도통합병원에서 거행되고, 희생 장병 5명은 대전 국립 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입니다.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