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김상민 의원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

입력 2014. 06. 29. 13:09 수정 2014. 06. 29. 19: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당 · 정부 향해 세월호 참사 책임론

[CBS노컷뉴스 장관순 기자]

새누리당 7․14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상민 의원이 29일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며 청와대를 향해 세월호 참사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했다. 청와대는 최근 세월호 참사 책임을 물어 사의를 표명한 정홍원 국무총리를 유임시켰다.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라는 발언은 2008년 18대 총선 공천에서 '친박계 학살'이 벌어진 당시, 박근혜 대통령이 친이계를 비판하면서 했던 말이기도 하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도 속고 나도 속았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그러나 청와대와 정부의 최고 책임자는 책임을 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이후 국가 개조, 관피아 척결, 적폐 해소를 약속했으나 아무것도 달라지지 않다"며 "국민들이 대통령의 약속을 믿지 않는 것이 두렵다.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모든 것을 잃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국가 개조는 말로 되는 게 아니라, 대통령의 말과 행동이 변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야 하는 것"이라며 "먼저 달라져야 국민들에게 요구할 수 있다. 남에게 먼저 변하라고 하는 것은 기득권이고, 기득권은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다"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2012년 대선을 치르던 당시의 새누리당으로 돌아가 민심을 얻어야 한다는 해법을 제시했다.

그는 "2012년 박근혜 대통령이 약속했던 '내 꿈이 이루어지는 나라', '100% 대한민국', 경제민주화, 정치 혁신의 약속은 다 어디 갔냐고 국민이 분노의 목소리로 묻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께서 대답해야 하고, 당이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12년으로 돌아가야 한다. '국민행복 외에는 모든 게 번뇌'라던 그 때로 돌아가야 한다. 국민의 분노에 맞서면 안 된다"며 "당이 달라져야 대통령이 달라지고 청와대가 달라진다. 그래야 국가 개조를 말할 자격과 힘이 생긴다"면서 전당대회에서의 지지를 호소했다.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