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朴대통령, 지지율 속락..국정 리셋팅 어떻게

입력 2014. 06. 29. 15:49 수정 2014. 06. 29. 15:5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7·30 재보선 앞두고 국정운영 빨간불..각료 인사청문회도 부담 금주 시진핑 국빈방한 모멘텀 삼을듯..지방방문 통한 활로모색도

7·30 재보선 앞두고 국정운영 빨간불…각료 인사청문회도 부담

금주 시진핑 국빈방한 모멘텀 삼을듯…지방방문 통한 활로모색도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지지율 하락세 속에 국정운영 동력을 어떻게 회복할지 주목된다.

세월호 참사 이후 제시한 '국가개조'의 적임자로 안대희·문창극 국무총리 카드가 잇따라 실패하면서 박 대통령은 60일 만에 정홍원 국무총리 유임이라는 '극약 처방'을 썼지만, 여론의 흐름은 아직는 싸늘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일단 여론조사 결과가 이를 방증한다. 갤럽이 지난 24~26일 휴대전화 RDD 방식으로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천7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42%였다. 전주 대비 1% 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반대로 박 대통령이 직무를 잘못 수행하고 있다는 응답은 48%였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취임초반 인사난맥 때문에 최저치인 41%를 기록한 적이 있지만 당시에는 부정적 여론이 긍정적 여론을 앞지르지는 않았다.

특히 수도권의 민심 흐름이 위험 수위다. 민심의 바로미터로 꼽히는 서울의 긍정평가가 37%로 2주 전의 최처치 39%를 밑돌아 40%를 하회하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집권 여당인 새누리당 내 흐름도 우호적이지만은 않다.

당권주자인 김무성 의원은 지난 28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 중심의 '미래로 포럼' 발족식에 참석해 "박근혜 정부가 독선에 빠진 권력이라고 규정하지는 않겠지만 일부 그런 기미가 나타났다"고 쓴소리를 했고, 다른 비주류 당권주자들도 정홍원 총리 유임 등에 비판적인 시각을 드러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날 한민구 국방장관 후보자를 시작으로 제2기 내각 국무위원 후보자들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되면서 야당이 '검증의 칼'을 들이댈 것이라는 점도 박 대통령으로서는 충분히 부담스러운 대목일 수 있다.

박 대통령으로서는 이런 흐름을 반전할만한 카드가 절실한 대목이다. 특히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15곳에 치러져 '미니 총선'이라 불리는 7·30 재보선 결과와도 직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새누리당이 재보선에서 패해 국회 과반 의석이 무너진다면 집권 2기 정책 추진에 지금보다 더 큰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다.

이런 만큼, 박 대통령으로서는 총리 인선으로 인한 어수선함이 '외견상 정리된' 이번 주에 적극적으로 국정운영 정상화의 행보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우선 오는 30일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이 같은 국정정상화의 의지를 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무엇보다 가장 주목되는 것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내외의 내달 3∼4일 국빈 방한이다.

시 주석의 국제적 인지도를 감안하고, 여기에 시 주석이 북핵 등 한반도 문제와 한중간 경제 이슈에서 가져올 '선물'의 종류에 따라 박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에 긍정적 영향을 가져다줄 수도 있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도 2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시 주석의 국빈 방한을 (국정운영 정상화의) 모멘텀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금주부터는 지방 방문이나 청와대 내 외부인사 접견 등 공개적인 활동도 상대적으로 더 활발해질 것으로 알려졌다.

sout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