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세월호 실종자가족 "남은 11명 포기해선 안된다"

입력 2014. 06. 29. 17:22 수정 2014. 06. 29. 17: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잠수사·장비 축소 범대본 내부 논의에 "안전·조속한 수색 위해 충원해야"

(진도=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세월호 실종자 수색과 관련해 범정부사고대책본부 내부 회의에서 잠수사와 해군 함정 등 잠수 인력과 장비 축소 방침이 논의된 사실이 알려지자 실종자 가족들은 "보다 안전하게 최후의 한 명까지 수습하려면 오히려 인력과 장비를 충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종자 가족들의 법률대리인인 배의철 변호사는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는 책임 있는 태도로 현장 지휘 체계를 바로 세워 정홍원 국무총리가 실종자 가족에게 말한 '총력 수색' 약속을 지켜달라"며 "지옥 같은 고통 속에 힘겹게 버티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을 기억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배 변호사는 장기간 수색으로 지친 잠수사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히려 잠수사들을 충원해 교대로 휴식을 취하며 수색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기존에 대조기와 중조기에 수중 수색이 이뤄져 왔음에도 앞으로는 이 시기에 잠수사들을 전원 철수시킨다는 내부 방안 역시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던 정부 방침이 현장 지휘체계로 전달되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대안 모색을 당부했다.

배 변호사는 "남은 실종자 수가 적다고 수색 구역이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 11명이 남았다고 수색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조속한 수습을 위해서는 잠수시간을 늘리고 인력과 장비를 충원하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