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매직아이', 이효리가 계란 맞은 이유는?

입력 2014. 07. 09. 13:49 수정 2014. 07. 09. 13: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직아이' MC 이효리가 핑클 시절 안티팬에게 계란 세례

'매직아이' MC 이효리는 이날 핑클 시절 안티팬에게 계란을 맞은 경험을 이야기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매직아이`의 1부 코너에는 이효리, 문소리, 홍진경, 김창옥, 주지훈, 이광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분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이효리는 과거에 화가 나면 입술 안쪽을 물어뜯는 습관이 있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효리는 "핑클 활동 당시 젝스키스, HOT 팬들에게 상처를 많이 받았다. 그럴 때마다 입술 안쪽을 물어뜯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티팬이 사인회에 와서 몇 시간 줄을 서서 내 앞에 온다. 이름이 뭐냐고 물으면 `이효리`라고 한다. 이효리라고 쓰고 사인 하려는 순간 계란을 얼굴에 던지는 거다"라고 설명해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이효리는 "공식성상이다 보니 여러 사람들이 보고 있어서 어떻게 해야 될 지 모르겠더라"라며 "그러면 볼 안쪽을 또 깨무는 거다"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매직아이'는 세상의 숨겨진 1mm가 보인다는 취지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으로 여성 MC들이 주축이 된 새로운 포맷의 토크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매직아이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매직아이 이효리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다", "매직아이 이효리 요즘은 저런애들 없지", "매직아이 이효리 안티팬 당돌하다 지금 뭐하고 있으려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SBS 매직아이 방송 캡쳐)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