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쿠키뉴스

둘리의 고향 쌍문동, 역 이름도 '둘리역' 병기 추진

박상은 기자 입력 2014. 07. 10. 09:48 수정 2014. 07. 10. 09: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지하철 4호선 쌍문역을 만화 '아기공룡 둘리'에서 따온 '둘리역'으로 함께 표기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도봉구가 최근 쌍문역을 '쌍문(둘리)역'으로 변경하는 내용을 서울시지명위원회에 상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10일 전했다.

'아기공룡 둘리'는 빙하에 갇혀 있다 서울 하천으로 떠내려 온 둘리가 쌍문동에 있는 고길동 집에서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만화다. 도봉구는 내년 상반기 쌍문역 근처에 '둘리 뮤지엄'을 완공하고 도봉구 전체를 '만화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도봉구가 사전에 주민 13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75명(73,3%)이 역명 변경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후보 명칭으로는 '쌍문(둘리)역', '쌍문(둘리뮤지엄)역, '둘리역' 단독 표기 등이 있었으나 '쌍문(둘리)역'이 474명(48.6%)의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시 관계자는 "관공사나 대학 등 상징적인 시설이 이전하는 경우 보수적으로 역명 병기를 허용해왔지만 특정 시설이나 지명을 홍보하기 위해 역명 병기를 승인한 사례는 없다"며 "시 지명위원회 심사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하철 4호선 운영기관인 서울메트로의 의견을 들은 후 다음달 말 열리는 서울시지명위원회에 해당 안건을 상정할 계획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쿠키뉴스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쿠키뉴스(kuki@kmib.co.kr)/전화:02-781-9711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