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여성 수십 명 고용해 성매매 알선 40대 검거

입력 2014. 07. 24. 06:55 수정 2014. 07. 24. 06: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외국인을 포함한 여성 30여 명을 고용해 성매매 행각을 벌여온 업주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로 성매매업소 업주 45살 박 모 씨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박 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서울 창천동에 있는 오피스텔에서 방 5개를 빌려 성매매를 알선해 5천여만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박 씨는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성매매 여성을 고를 수 있도록 해 손님을 끌어모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형원 [lhw9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