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경제

카카오톡, 윈도우 버전 업그레이드.."PC에서도 보이스톡 하세요"

입력 2014. 07. 24. 10:25 수정 2014. 07. 24. 10: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이 24일 오후 2시경 PC 윈도우 2.0 버전을 업데이트 한다. 디자인 개편과 함께 보이스톡 등 기능을 탑재하며 새로운 옷을 갈아입는다.

카카오톡은 윈도우 버전에서 ▲ 자주 이용하는 기능들의 접근성을 높인 사용 환경 업그레이드 ▲ 무료 음성채팅 기능인 보이스톡 탑재 ▲ 사용자별 맞춤화된 채팅방 디자인 제공 등 사용 편의성을 높인 새로운 서비스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선 UI 및 UX(사용자환경 및 사용자경험) 개편으로 활용도 높은 채팅방 기능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카카오톡 PC버전으로 전송받은 파일들을 모아보는 '파일박스'와 '사진앨범' 등 사용 빈도가 높은 기능들을 채팅방 우측 상단 설정탭에서 한 눈에 찾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메신저 커뮤니케이션에서 주로 이용하는 이모티콘, 파일전송, 보이스톡 실행 아이콘은 대화창 바로 아래에 배치해 마우스 클릭 한번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파일 전송에서 사진 파일을 가장 많이 주고 받는 사용패턴에 착안, 기존 파일 전송 기능과 별도로 사진파일 전송 기능을 구현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PC에 저장된 사진 파일들만 따로 모아 보여줘 편리하다.

PC 버전에서도 무료 음성채팅 기능인 보이스톡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모바일 버전과 마찬가지로 1대 1 또는 1대 5 그룹콜을 이용할 수 있다. 보이스톡만의 재미 요소인 '토킹탐', '토킹벤' 음성변조 기능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보이스톡은 특히 PC버전 사용자들의 강력한 요구에 의해 탑재된 만큼, 커뮤니케이션 방식의 다양화로 높은 호응이 예상된다. 또 안정적인 인터넷 환경에서 이용하는 PC버전에서 한층 쾌적한 보이스톡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독성과 심미성이 한층 높아진, 사용자 중심의 맞춤화된 디자인도 눈길을 끈다. 2.0버전부터는 더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자가 채팅방을 꾸밀 수 있도록 자율도를 높였다. 사용자가 직접 원하는 이미지를 채팅방 배경화면으로 설정할 수 있으며, 새롭게 제공되는 다채로운 일러스트 배경과 더 다양해진 색상의 바탕화면을 활용해 손쉽게 채팅방을 꾸밀 수 있다.

이 밖에 채팅 목록에서 그룹채팅방의 프로필 사진영역을 4분할로 보여주는 등 기존 카카오톡 모바일 버전에서 경험했던 디자인을 PC버전으로 옮겨오는 시도로 더 친숙한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PC 버전에서도 카카오톡 프로필 변경이 빈번히 일어나는 사용 패턴이 보임에 따라 더보기 영역 상단에서 바로 프로필 사진과 상태 메시지를 손쉽게 변경할 수 있도록 하고, 카카오스토리 웹버전과의 연동성을 강화했다.

카카오는 "사용자 요구를 적극 반영한 새로운 기능 탑재와 디자인 개편으로 PC 환경에서 카카오톡 활용도를 높이고자 했다"며 "이번 윈도우 버전 2.0업그레이드로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더 쉽고 빠르게 찾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카카오톡 윈도우 버전은 지난해 6월 첫 출시됐다. 누적 다운로드 수는 현재 300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 구독신청] [ 기사구매] [ 모바일앱] ⓒ '성공을 부르는 습관'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