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카카오, '카카오톡 윈도우' 버전 2.0 공개

홍재의 기자 입력 2014. 07. 24. 10:54 수정 2014. 07. 24. 10:5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머니투데이 홍재의기자]

카카오 윈도우 버전 2.0/사진제공=카카오

카카오는 카카오톡 윈도우 버전이 디자인 개편과 함께 보이스톡 등 새 기능을 탑재한 2.0버전으로 업그레이드 됐다고 24일 밝혔다.

카카오톡 윈도우 버전은 지난해 6월 서비스 출시 이후 누적 다운로드 수가 3000만건에 육박했다. 이번에는 활용도를 높인 디자인과 기능을 대폭 강화하며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로 거듭났다.

먼저 UI(사용자환경)와 UX(사용자경험) 개편으로 활용도 높은 채팅방 기능들의 접근성을 높였다. 카카오톡 PC버전으로 전송받은 파일들을 모아보는 '파일박스'와 '사진앨범' 등 사용 빈도가 높은 기능들을 채팅방 우측 상단 설정탭에서 한 눈에 찾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메신저 커뮤니케이션에서 주로 이용하는 이모티콘, 파일전송, 보이스톡 실행 아이콘은 대화창 바로 아래에 배치해 마우스 클릭 한번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파일 전송에서 사진 파일을 가장 많이 주고받는 사용패턴에 착안해 기존 파일 전송 기능과 별도로 사진파일 전송 기능을 구현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PC에 저장된 사진 파일들만 따로 모아 볼 수 있다.

이번 업데이트로 PC버전에서도 무료 음성채팅 기능인 보이스톡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모바일 버전과 마찬가지로 1대1 또는 1대5 그룹콜을 이용할 수 있다. 보이스톡만의 재미 요소인 '토킹탐', '토킹벤' 음성변조 기능도 동일하게 적용됐다.

가독성과 심미성도 한층 높였다. 2.0버전부터는 더 다양한 방식으로 사용자가 채팅방을 꾸밀 수 있도록 자율도를 높였다. 사용자가 직접 원하는 이미지를 채팅방 배경화면으로 설정할 수 있고 새롭게 제공되는 일러스트 배경과 다양해진 색상의 바탕화면을 활용해 손쉽게 채팅방을 꾸밀 수 있다.

이밖에 채팅 목록에서 그룹채팅방의 프로필 사진영역을 4분할로 보여주는 등 기존 카카오톡 모바일 버전에서 경험했던 디자인을 PC버전으로 옮겨왔다. PC버전에서도 카카오톡 프로필 변경이 빈번히 일어나는 사용 패턴이 보임에 따라 더 보기 영역 상단에서 바로 프로필 사진과 상태 메시지를 손쉽게 변경할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스토리 웹버전과의 연동성도 강화했다.

머니투데이 홍재의기자 hjae@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