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앙일보

현대영농, 태안기업도시 1차 지구 20필지 매각

입력 2014.07.25. 00:08 수정 2014.07.25. 06: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영농이 태안기업도시 1차 사업지구 반곡리 20필지를 한정 매각한다. 현대영농은 서산간척지 100만㎡를 관리하며 분양과 위탁 영농을 하는 농업회사법인이다. 1002㎡ 단위로 분양하며 필지 배정을 위한 신청금 100만원 입금순대로 진입도로 및 부남호수변부터 우선 배정한다. 미 계약 시 신청금은 전액 환불된다. 또 계약자에게는 매년 간척지 유기농쌀 100kg이 제공되며 조합원 자격을 얻어 각종 영농 행사에도 참여할 수 있다.

태안기업도시의 개발 면적은 약 1464만㎡에 달한다. 2020년께 사업이 완료되면 골프장·첨단복합산업단지·주거단지·국제비즈니스단지·아카데미타운 등이 복합된 새로운 모습의 도시로 탈바꿈한다.

태안기업도시 개발은 현대자동차 그룹이 2011년 현대건설을 인수하면서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2012년 태안읍과 기업도시를 잇는 2.3㎞의 연결도로가 개통됐다.

서산시에 따르면 중소기업청 지역특구위원회는 서산간척지 B지구 일대에 2016년까지 7200여억원을 들여 만드는 '서산 바이오 웰빙특구 변경계획'을 승인했다.

현대영농 관계자는 "조합 측에서 분양가격 인상을 앞두고 있어서 가격 인상 전인 이번 기회에 매수하는 게 좋겠다"고 전했다.

분양 문의 1588-1022. 

김승수 객원기자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