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경찰 "유병언 유언비어 강력대응".. 시민단체, 박범계 대변인 고발

입력 2014. 08. 01. 03:07 수정 2014. 08. 01. 10:3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일보]

경찰이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 사망과 관련된 유언비어 유포에 강력 대응하겠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청은 "유 씨 사망과 관련해 심각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허위 사실을 담은 게시물을 악의적이고 반복적으로 인터넷에 게재하면 내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꼽은 대표적인 유언비어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다른 시신을 주워 유병언 사체라고 우기고 있다', '국과수가 발표한 유 씨 시신 X선 손가락 사진도 조작됐다'는 등 국과수 명예훼손 글이다. 한편 보수단체인 자유청년연합은 이날 새정치민주연합 박범계 원내대변인을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최근 발견된 변사체가 유병언 시신이 아니라는 경찰 증언을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