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명문 사립고 기숙사서 남학생간 성폭행 물의

입력 2014. 08. 05. 20:56 수정 2014. 08. 05. 20: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피해자 조사 마치고 가해자 등 추가 조사키로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이슬기 기자 = 서울의 한 명문 남자 사립고등학교에서 2학년 학생이 1학년 학생을 성적으로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5일 서울시교육청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6월24일 밤 이 학교 기숙사에서 자치회장인 2학년 A(17)군이 1학년 B(16)군을 불러내 구강성교를 강요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B군은 지난달 4일 상담교사를 만나 이런 사실을 털어놨고, 학교 측은 당일 두 학생의 부모를 불러 회의를 가졌다.

학교 관계자는 "회의에서 A군이 하급생을 추행한 사실을 인정해 모두가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학교 측은 A군을 즉각 등교정지 조치하고, 관할인 강동경찰서에 신고했다.

A군은 같은 달 21일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거쳐 24일 퇴학을 당했다.

하지만 학교 내외에서는 피해자가 더 있을 것이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전교생의 20%가 기숙사 생활을 하므로 학생 간 성폭력 사건이 꾸준히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경찰도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조사는 끝났고, 곧 가해자를 불러 조사할 것"이라면서 "이번 사건 외에도 여러 가지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학교 측은 "학생 사이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일축했다.

학교 관계자는 "젊다 보니 순간적으로 그런 일을 저질렀고, 굉장히 안타까운 일이다. 사건 직후 전교생에게 가정통신문을 보내고 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했다. 기숙사에서의 생활지도를 한층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