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외국인 성범죄 피의자 검거 중 경찰관 3명 부상

입력 2014. 08. 16. 01:25 수정 2014. 08. 16. 01:2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안산=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외국인 성범죄 사건을 수사하던 경찰관 3명이 피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부상했다.

15일 오후 10시 57분께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동 길가에서 안산단원경찰서 소속 경찰관 3명이 성폭행 피의자 T(27·우즈베키스탄 국적)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강력팀 김모 경위는 오른쪽 허벅지를 찔렸고, 같은 팀 이모 경위는 왼쪽 허리부위를, 성폭력수사팀 신모 경장은 가슴부위를 각각 흉기에 베었다.

다행히 3명 모두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고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이들은 모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수사팀 6명은 T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탐문수사를 벌이던 중이었다.

T씨는 14일 오전 1시 30분부터 오전 5시까지 선부동 한 다세대주택에서 A(25·여·우즈베키스탄 국적)씨를 감금한 상태에서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경찰은 T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를 추가 적용할지를 검토하고 있다.

goal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