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남경필 지사 아내와 이혼 합의..가족사로 골머리

이정하 입력 2014. 08. 19. 21:03 수정 2014. 08. 19. 21:0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원=뉴시스】 이정하 기자 = 장남의 후임병 폭행·성추행 사건으로 곤혹스런 처지에 놓인 남경필 경기지사가 부인과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남 지사의 부인 이모씨가 지난달 말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을 신청했고, 지난 11일 조정기일을 통해 이혼에 합의했다. 조정기일에는 양 쪽 변호인만 참석했다.

이씨는 위자료나 재산분할 청구는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 지사의 한 측근은 "이혼은 맞지만, 자세한 이유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 6·4 지방선거 당시 남 지사의 선거운동 현장에 한 번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데다 투표도 함께 하지 않아 불화설이 나돌았다.

남 지사는 최근 장남의 군부대 내 후임병 폭행·성추행 혐의 피의자로 조사를 받는 사실이 알려지자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하는 등 가족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jungha98@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