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성폭력 많은 곳에 성매매도 많다"<국감자료>

입력 2014. 09. 02. 15:02 수정 2014. 09. 02. 21:4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제주·부산·인천, 상위 5개 지역에 모두 포함

서울·제주·부산·인천, 상위 5개 지역에 모두 포함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은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2011년 이후 지역별 성폭력·성매매 발생건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성폭력 사건이 자주 일어나는 지역에서 성매매도 많이 벌어지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2011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전국적으로 8만7천71건의 성폭력이 발생했으며, 이는 우리나라 인구를 5천114만1천명으로 봤을 때 1천명당 성폭력이 1.70건 발생한 셈이라고 진 의원은 설명했다.

지역별로 성폭력이 빈번하게 발생한 곳은 광주(이하 1천명당 2.40건), 서울(2.31건), 제주(2.03건), 부산(1.93건), 인천(1.74건) 순이었고 발생 비율이 낮은 곳은 경남(1.18건), 경북(1.23건), 전남(1.28건), 충북(1.36건), 강원(1.36건) 등 순이었다.

같은 시기에 성매매는 전국적으로 2만7천813건이 발생했으며, 이는 인구 1천명당 0.54건의 비율이다.

성매매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부산(0.84건), 서울(0.69건), 경기(0.63건), 제주(0.63건), 인천(0.60건) 순이었으며 성매매 발생이 적은 곳은 경북(0.25건), 충북(0.25건), 전남(0.26건), 충남(0.28건), 대전(0.33건) 등이었다.

성폭력이 빈번한 상위 5개 지역(광주, 서울, 제주, 부산, 인천)의 성매매 발생빈도는 1천명당 0.68건으로 전국 평균(0.54건)에 비해 훨씬 높았다.

특히 서울, 부산, 제주, 인천은 성폭력과 성매매 다발 상위 5개 지역에 모두 포함됐다.

이는 성매매가 이뤄지는 유흥주점 등이 밀집한 번화가에 성폭행 등 강력범죄가 일어나기 쉬운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성폭력이 드문 상위 5개 지역(경남, 경북, 전남, 충북, 강원)에서의 성매매 발생 빈도는 1천명당 0.36건으로 전국 평균 0.54건에 비해 훨씬 낮았다.

진선미 의원은 "성매매가 성폭력 예방 효과가 있다는 일각의 속설은 근거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며 "성매매와 성폭력에 대해 포괄적인 근절 대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