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막말공무원 女직원에 "XX년 한번 줄래? 내 물건은.." 성희롱

입력 2014. 09. 04. 13:37 수정 2014. 09. 04. 13: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막말공무원 女직원에 "XX년 한번 줄래? 내 물건은 "

막말공무원

서울시의회 수석전문위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4일 한 매체에 따르면 행정자치전문위원실 박OO 수석전문위원은 여직원들에게 "XX년, 한번 줄래", "내 물건은 수도 꼭지 기능밖에 못한다" 등의 성희롱적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직원이 휴가계를 냈다고 "어떤 X새끼가 월요일 화요일 휴가 쓴다고 했어? X 쌍놈의 새끼 미친거야? 너 키가 몇이야? 키도 작은놈이 똥배도 나오고 확 배를 갈라버려 X새끼"라며 전직원 앞에서 거침없는 욕설을 퍼부었다는 전언이다.

성희롱에 언어폭력까지 서슴지 않는 서울시 공무원의 이러한 발언들로 직원들은 퇴직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인성검사를 해야한다. 막말공무원 진짜 심각하네" "막말공무원 징계조치 해야한다" 등 한 목소리를 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