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신은 게이를 사랑한다".. 동성애 단체 광고 입간판 화제

입력 2014. 09. 09. 10:17 수정 2014. 09. 09. 13:2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동성애 단체가 동성애 추방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교회의 본산으로 알려진 도시 입구에 "신은 게이를 사랑한다"는 광고 입간판을 설치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페이스북에 '신(The Facebook God)'이라는 계정을 개설하고 있는 동성애 옹호 단체는 이날 미국 캔자스주(州) 토피카 지역의 입구에 이러한 문구가 걸린 대형 광고 입간판을 개설했다. 이 지역은 미국에서 유명한 동성애 추방 운동을 벌이는 '웨스트보로 침례교회(Westboro Baptist Church)의 본부가 있는 지역이다.

약 170만 명이 넘는 '좋아요'를 확보하고 있는 페이스북의 이들 동성애 단체는 이 광고 입간판을 게재하기 위해 한 유명 '크라우드펀딩 (crowdfunding)' 사이트를 통해 동성애 지지자들로부터 기부금을 모금했으며 일찌감치 목표액인 5000만 원을 훨씬 초과해 8천만 원 이상을 모았다. 이들은 나머지 기부금은 버스 광고 등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 동성애 단체는 유튜브에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 지역 동성애 혐오 그룹들은 '신은 게이를 싫어한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말도 안 되는 소리며 우리는 게이를 사랑한다"면서 입간판을 설치한 이유를 밝혔다.

이날 갑작스럽게 이 지역 입구에 이러한 동성애 옹호 입간판이 등장하자 '웨스트보로 침례교회' 대변인은 이를 비난했다. 이 단체는 "거짓말이 담긴 광고판에 감사할 뿐"이라며 "모든 사람들은 이러한 거짓말과 하나님을 믿는 자들에게 영향을 미치려는 헛된 희망에 그저 웃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한편 이러한 광고가 게재되어 파문이 일자 해당 광고를 담당하고 있는 회사는 "우리는 누구나 표현의 자유를 강조한 수정 헌법을 지지한다"며 "해당 문구는 이러한 표현의 자유이며 우리 회사가 이를 지지하거나 반대한다는 것을 뜻하지 않으며 단지 주장하는 문구를 그대로 받아들인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고 현지 언론들은 덧붙였다.

사진=신은 게이를 사랑한다"는 내용의 광고 입간판 (뉴욕데일리뉴스 캡처)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