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헤럴드경제

이병헌 협박 모델 이지연 "이병헌과 3개월 간 교제해, 헤어지잔 말에 우발적 범행" 이병헌 소속사 측 전면부인 '조사 결과와 다른 터무니없는 주장'

입력 2014. 09. 11. 13:10 수정 2014. 09. 11. 13: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POP]영화배우 이병헌(44)을 '음담패설 동영상'으로 협박한 모델 이지연(25·여) 측이 "헤어지자는 말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전해 충격을 주고 있다.

11일 한 매체는 이병헌에게 동영상 유포와 관련 50억을 요구하고 협박한 혐의(공갈미수)로 구속된 이씨가 이병헌과 3개월 간 교제하다 지난 8월 결별했다고 밝혔음을 보도했다.

이지연 씨의 변호인은 "모델 이지연 씨는 약 3개월 전부터 이병헌 씨를 만나기 시작해 서울 강남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몇 차례 만났다고 한다"며 "이병헌 씨가 지난 8월께 '더 만나지 말자'고 하자 마음의 상처를 입고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이씨의 변호인은 '범행 후 도주를 위해 유럽행 항공권을 미리 구입해뒀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이 씨가 소지하고 있던 것은 항공권이 아니라 스위스행 왕복 비행기 시간표와 가격을 검색한 결과를 출력한 종이에 불과하다"며 계획 범죄가 아닌 우발적인 행위였다고 덧붙였다.

▲이병헌 협박 모델 이지연 동영상 촬영 글램 다희(사진=MBN 뉴스화면 캡처)

보도에 따르면 이병헌의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 측은 "경찰 조사 결과와 전혀 다른 터무니없는 주장이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문제될 내용이 있으면 직접 해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 사건을 이르면 11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앞서 이병헌은 지난 5일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페이스북과 자신의 홈페이지에 "이번 일로 인해 여러분들이 느끼셨을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라는 걸 알기에, 저 역시 머리도 마음도 그 역할을 못할 만큼 그저 숨만 쉬며 지내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계획적인 일이었건 협박을 당했건 그것을 탓하기 이전에 빌미는 덕이 부족한 저의 경솔함으로부터 시작된 것이기에 깊은 후회와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았던 배우로서의 큰 책임감에 대해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또 저로 인해 수많은 시선을 받았고 많이 아프고 힘들겠지만 여전히 내 옆을 지켜주는 아내와 가족에게 더 이상의 실망을 주는 일이 없도록 평생을 노력하겠다"며 아내인 배우 이민정에 대한 미안한 마음도 내비쳤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병헌 협박 모델 이지연 동영상 촬영 글램 다희, 뭐냐?" "이병헌 협박 모델 이지연 동영상 촬영 글램 다희, 이병헌이랑 교제했다고?" "이병헌 협박 모델 이지연 동영상 촬영 글램 다희, 검찰 조사 나오면 그게 맞겠지" "이병헌 협박 모델 이지연 동영상 촬영 글램 다희, 이병헌도 많이 힘들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