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이병헌 협박 사건 女모델, "이병헌과 연인이었다" 주장..이민정 반응은?

인터넷뉴스본부 이슈팀 입력 2014. 09. 12. 01:03 수정 2014. 09. 12. 09:1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병헌 협박 사건'

음담패설 영상으로 배우 이병헌을 협박했던 모델 이지연이 이병헌과 실제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11일 한 매체에 따르면 모델 이지연 변호인 측은 "이 씨는 약 3개월 전부터 이병헌을 만나기 시작, 서울 강남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몇 차례 만났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병헌이 8월경 '더 만나지 말자'고 하자 마음의 상처를 입고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하게 된 것"이라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이병헌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병헌 씨는 피의자인 이 씨와 김 씨를 아는 지인의 소개로 6월 말 경 알게 되었고, 단 한 번도 단둘이 만난 적도 없는데 어떤 의미에서 결별이라는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병헌 씨가 피의자들이 '요즘 경제적으로 많이 힘들다' 하는 등 무언가 다른 의도를 가지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기에 더 이상 지인으로 지낼 수 없겠다고 판단했고 그만 연락하자라고 전했던 말이 결별로 와전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소속사 측은 "경찰조사결과 7월 초 무음카메라 앱을 이용해 동영상을 몰래 촬영하였으며, 유럽행 비행기티켓을 알아본 정황이 경찰조사결과 포착되었고, 50억을 담기 위해 여행가방까지 준비하는 등 수사의 정황상 계획적인 의도가 있었다고 해석할 수 밖에 없다"면서 "이런 식의 대응은 계획적인 범행을 우발적인 범행으로 보이게 하여 중형선고를 피하기 위해 우리를 의도적으로 흠집을 내고자하는 자기방어를 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걸그룹 글렘의 다희와 모델 이지연은 50억을 주지 않으면 음담패설 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온라인에 유포하겠다고 이병헌을 협박한 혐의로 구속됐다.

한편, 이병헌과 이민정 부부는 지난 달 결혼 1주년을 맞았다. 이병헌 협박 사건에 대해 아내 이민정은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병헌 협박 사건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병헌 협박 사건, 충격적", "이병헌 협박 사건, 누구 말이 맞는 건지", "이병헌 협박 사건, 이병헌은 결혼하고 왜 저런 애들을 만나고 다녔는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터넷뉴스본부 이슈팀 issue@hankooki.com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