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박희태 성추행 의혹 "캐디 가슴 한 번 툭 찔렀다" 이유는 손녀같아서?

입력 2014. 09. 13. 22:22 수정 2014. 09. 13. 22: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박희태 캐디, 박희태 전 국회의장

새누리당 상임고문인 박희태 전 국회의장이 성추행 논란에 휘말렸다.

12일 해당 골프장 측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10시쯤 박 전 의장이 라운딩 중 담당 캐디 A씨의 신체 일부를 접촉해 강한 항의를 받고 다른 캐디로 교체했다. A씨가 강하게 반발하자 박 전 의장과 보좌진이 뒤늦게 사과했지만 A씨는 박 전 의장을 고소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골프장 관계자는 "이날 박 전 의장 등 두 팀이 골프를 쳤고 이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있어서 현재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면서 "성추행당했다는 담당 캐디는 현재 휴무 중이고 회사 차원에서 캐디를 보호할 수 있는 방향이 무엇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의장은 "캐디는 골프장에서 계속 '등을 쳤다', '팔을 만졌다'라고 하는데 서로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으로 어제도 오늘도 내가 직접 원주로 찾아가서 얘기해 일이 원만하게 해결될 것"이라면서 "손녀 같아서 귀엽다는 표시는 했지만, 정도를 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손가락 끝으로 가슴 한 번 툭 찔렀다는 이런 이야기다. 그것을 이제 만졌다 이렇게 표현을…. 다른 데는 내가 등허리를 쳤다 팔뚝을 만졌다 이런 건 큰 문제가 없지 않나 싶고"라며 부인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 신체를 왜 만지는지",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는 그렇게 생각안할텐데", "박희태 전 국회의장, 캐디를 왜"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