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뇌졸중, 환절기에 많이 발생? 증상-원인 살펴보니..'조심 또 조심'

입력 2014.09.26. 15:38 수정 2014.09.26. 15:3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뇌졸중, 환절기에 많이 발생? 증상-원인 살펴보니…'조심 또 조심!'

'뇌졸중의 원인'

환절기에 많이 발생하는 뇌졸중의 원인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최근 가을날씨로 접어들어 부쩍 낮아진 기온으로 중풍이라 칭하기도 하는 뇌졸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주로 노인에게서 발생하지만 최근 국내 연구결과를 보면 30세부터 54세까지의 비교적 젊은 연령대에서는 뇌졸중 발생률이 증가하고 있어 뇌졸증의 원인이 고혈압 등이 있다면 나이와 상관없이 주의가 필요합니다.

평소와 달리 어질어질하고 멀미가 자주 난다면 뇌졸중을 의심해야 합니다. 걷는 것이 똑바르지 못하고 한쪽 방향으로 휘청거리거나 팔 다리에 힘이 없는 경우, 망치로 얻어맞은 것처럼 극심한 두통이 발생 한 경우에도 주의를 기울어야 합니다.

이 같은 뇌졸중의 전조증상을 경험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10배 정도 높습니다.

또한 뇌졸중은 한번 발병하면 언어장애, 반신마비 등 심각한 후유증이 나타나고, 심할 경우 사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뇌졸중의 가장 큰 원인은 뇌의 순환장애로 뇌에 출혈이 있거나 혈전증 등을 뇌순환장애가 오는 경우를 말합니다. 갑자기 떨어진 기온으로 인해 혈관이 수축되면서 뇌기능의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급속히 발생한 장애가 상당기간 지속되게 되는 것.

아울러 고혈압, 당뇨, 심장질환?동맥경화증 등이 있는 경우 혹은 이전에 뇌졸중의 경험이 있거나 가족 중 뇌졸중 환자가 있는 경우에도 뇌졸중의 발생 확률이 높아집니다.

기타 혈액 내 콜레스테롤이 높은 경우, 흡연, 음주, 비만, 신체적 활동이 적은 경우 등도 뇌졸중의 위험성을 높이는 위험인자에 속합니다.

뇌졸중의 원인을 제거하기 위해서는 소금 섭취량을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소금을 많이 섭취하면 고혈압이 되고 고혈압은 뇌졸중과 심장병을 유발하기 때문입니다.

평소와 달리 갑자기 힘이 빠지거나 시야가 흐릿하고 말을 어눌하게 한다면 곧바로 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전문가는 조언했습니다.

'뇌졸중의 원인' '뇌졸중의 원인' '뇌졸중의 원인' '뇌졸중의 원인'

< Copyright ⓒ MBN(www.mbn.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