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마이뉴스

전교조 '텔레그램' 대화방 개설 하루 만에 절반 이주

입력 2014. 09. 26. 15:41 수정 2014. 09. 26. 15: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뉴스 이창열 기자]

러시아가 개발한 메시전인 '텔레그램'(Telegram).

ⓒ 텔레그램

교사들이 검찰의 '사이버 공안정국'을 피해 국내 메신저 사용을 중단하고 외국 메신저로 갈아타고 있다.26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아래 전교조) 서울지부에 따르면 전교조 서울지부가 지난 24일 러시아의 메신저 프로그램인 텔레그램(telegram)에 대화방을 개설하고 만 하루 만에 200명 여 명이 들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교조 서울지부가 그동안 국내 메신저 프로그램인 카카오톡에 개설했던 대화방 이용자 400여 명의 절반이 한꺼번에 텔레그램으로 옮겨간 것이다.

러시아가 만든 텔레그램은 서버를 해외에 두고 있어 국내 검찰의 압수수색이 불가능하다. 또 일정 시간이 지나면 대화 내용이 스마트폰과 컴퓨터에서 자동으로 삭제된다. 카카오톡이 대화내용을 저장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텔레그램 메신저는 강력한 보안기능으로 국내 증권가에서 먼저 쓰였다. 금감원이 지난 6월 기업 실적정보 사전 유출과 사건과 관련해 1년 치 이상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조사하면서 증권가는 국내 메신저 사용을 줄였다.

검찰이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 이후 카카오톡을 포함한 메신저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상시 모니터링하겠다고 나서면서 국내 메신저 사용에 대한 불안감을 부채질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에 대한 모독적 발언, 사이버상 아니면 말고식 폭로성 발언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말해 검찰의 수사를 독려했다.

전교조 소속 교사들이 국내 메신저에 대한 불신과 사용에 대한 불안감은 더 크다. 검찰과 경찰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내용의 글을 청와대에 게시판에 올린 혐의로 지난 7월 전교조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교사와 전교조 본부 집행부가 사용하는 수개월 치 전자메일도 압수수색 대상이었다. 전교조에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은 이 정부가 출범하고 2년 동안 벌써 두 번째 벌어졌다.

전교조 소속 교사들은 '사이버 공안정국'이 조성되고 있다고 불신을 감추지 않고 있다. 김성보 전교조 서울지부 정책실장은 "국가가 개인의 사생활을 감시하고 처벌하는 것에 분노하는 교사들이 외국 메신저로 옮겨오고 있다. 이는 상대적으로 국내 업체들이 너무 쉽게 개인정보를 국가에 내주는 것에 대한 불신과 반발이기도 하다"며 "텔레그램 사용은 '사이버 공안정국'을 피하기 위한 정치적 망명"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교육희망>에도 함께 싣습니다스마트하게 오마이뉴스를 이용하는 방법!☞ 오마이뉴스 공식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오마이뉴스 모바일 앱 [ 아이폰] [ 안드로이드]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