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단독]성추행 혐의 30대 영장실질심사 앞두고 자살기도

입력 2014. 09. 27. 09:30 수정 2014. 09. 27. 10: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찰, 한 달 넘게 연락두절됐지만 '방치'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성추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30대 남성이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자살을 기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성범죄 전력이 있는 피의자를 한 달 넘게 방치하고 구속영장 실질심사 전까지 신병을 확보하지 못하는 등 성범죄자 관리에 헛점을 드러냈다.

26일 경기지방경찰청과 과천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새벽 6시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중앙공원 화장실 안에서 김모(34) 씨가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는 것을 119 구급대원이 발견해 병원으로 이송했다.

김 씨는 농약을 마신 직후 직접 119에 전화했으며, 병원으로 이송된 뒤 집중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독한 상태다.

앞서 김 씨는 지난달 10일 새벽 2시쯤 과천의 한 시내버스 안에서 옆자리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고 두 시간 뒤인 새벽 4시 30분 김 씨를 석방했으며 이후 김 씨와 연락이 두절됐다.

경찰은 이후 지난 22일 동종 전과를 이유로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24일 오전 9시 10분쯤 영장실질심사 출석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김 씨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이미 김 씨는 병원으로 후송된 뒤였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 씨와 연락이 닿지 않아 전화를 하지 못했다"며 "구속영장 청구에 필요한 서류를 챙기느라 시간이 소요됐다"고 해명했다.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tooderigirl@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