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DNA분석' 11년 만에 성폭행 들통..50대 2명 영장

입력 2014. 09. 30. 14:22 수정 2014. 09. 30. 14:2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순천=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마약사범으로 붙잡힌 50대의 DNA 분석 과정에서 11년 전 성폭행 범행이 밝혀졌다.

전남 순천경찰서는 여성 혼자 사는 원룸에 침입해 성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은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강도강간 등))로 박모(52)씨와 김모(52)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박씨 등은 2003년 9월 말께 전남 여수시 여서동 A씨(43)의 원룸 창문을 통해 침입, 잠을 자고 있던 A씨에게 "소리치면 죽인다"고 협박한 뒤 성폭행하고 지갑과 현금 5만원, 신용카드 등을 빼앗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의 범행은 11년간 미제사건으로 남았다가 지난 8월 4일 박씨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구속되면서 DNA분석 과정에서 밝혀졌다.

순천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이들이 강도치사와 특수절도 전과가 있고 피해자의 집에 침입해 금품을 빼앗고 성폭행하는 등 죄질이 매우 불량해 구속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kjs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