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서울경제

발끈한 카카오톡 "어떤 검찰 관계자가 말했는지 밝혀라"

인터넷뉴스본부 채석원 기자 입력 2014. 10. 10. 16:49 수정 2014. 10. 10. 16: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카카오톡 특정 대화내용 선별 제공한 적 없다" 공식 입장"어떤 관계자인지, 왜 그런 말 했는지, 공식 입장인지 궁금"

다음카카오는 수사기관에 카카오톡의 특정 대화내용을 선별해 제공하지 않았다면서 누가 이 같은 발언을 했는지 검찰에 묻는 공식 입장을 10일 밝혔다.

다음카카오는 이날 공식 블로그에 '다음카카오 법무팀은 카톡 대화내용을 선별하지 않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다음카카오는 영장에 기재된 정보 중 서버에 남아 있는 정보만 제공할 뿐 절대 자의적으로 특정 대화만 선별해 제공하지 않는다"면서 "범죄와 관련된 사항을 개인이나 사기업이 판단할 수 없으며 그렇게 해서도 안 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는 JTBC가 지난 8일 검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다음카카오 법무팀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직접 선별해 경찰에 넘겼다고 보도한 데 대한 반박이다.다음카카오는 "영장에는 통상 수사 대상자의 전화번호가 기재돼 있고 수사기관은 그 번호가 나눈 대화 내용과 그 외 수사에 필요하다고 판단된 정보를 다음카카오 법무팀에 요청한다"면서 "법무팀은 영장에 기재된 정보 중 서버에 남아 있는 정보를 있는 그대로 1차 수사기관인 경찰에 제공하고 이후 경찰에서 수사와 관련된 정보를 검찰에 제공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다음카카오는 "간혹 영장에 '범죄혐의 관련부분으로 제한'이라고 명시돼 발급되는 경우도 있지만 사업자가 '범죄혐의 관련부분'을 판단할 수 없다"면서 "따라서 영장에 기재된 기간 내 정보 중 서버에 남아있는 정보를 있는 그대로 전달한다"고 했다.

다음카카오는 "이번 (JTBC) 보도 직후 자체적으로 정보를 선별하지 않는다고 언론사에 설명했지만 아쉽게도 검찰과 카카오톡 모두 믿지 못하겠다는 후속 보도가 있었다"면서 "어느 측 말이 맞는지 언론이 보다 적극적으로 시시비비를 밝혀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음카카오는 "이 같은 발언을 한 검찰 관계자가 누구인지, 왜 그런 말을 했는지 궁금하다. 또한 이것이 검찰의 공식적인 입장인지도 궁금하다"고 밝혔다.

다음카카오가 특정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선별해 제공했다고 발언한 검찰 관계자가 누구인지까지 물으며 다소 공세적으로 입장을 밝힌 건 카카오톡 검열 논란을 그만큼 심각하게 보고 있는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카카오톡 검열 논란이 불거진 뒤 텔레그램 이용자 수가 급증하며 다음카카오를 긴장시키고 있다.

인터넷뉴스본부 채석원 기자

[ⓒ 인터넷한국일보(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